현재 길통이는 경부고속도로 428km 구간 중
428km 구간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이벤트 당첨자발표

안녕하세요.
2020.06.01(월)부터 2020.07.07(화)까지 진행되었던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 이벤트에 당첨되신 고객님 모두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연락처 뒷번호 네 자리를 통해 본인 확인 부탁드립니다.
※ Ctrl + F 를 누르신 후 연락처 뒷번호를 검색하면 더욱 쉽게 당첨여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당첨자 이름 중 한 글자는 별표 처리하였습니다.
※ 경품은 이벤트 참여 시 입력했던 휴대폰 번호를 통해 문자메시지로 전송되며, 추후 경품 받는 연락처는 임의 변경이 불가합니다.
※ 5만원 이상 경품의 경우 경품가액의 제세공과금 22%는 본인 부담으로 제세공과금 납부 대상인 경품 당첨자에게는 제세공과금 신고를 위한 개인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미 제출 또는 거부 시, 경품 발송이 제한됩니다.

사진,사연 우수자

30만원 문화상품권 김*석 7280
20만원 문화상품권 김*섭 5727
20만원 문화상품권 이*권 8330
10만원 문화상품권 김*혜 0240


공유 우수자

5만원 문화상품권 권*자 7362
5만원 문화상품권 권*이 7005


참여자 추첨 - 커피 기프트콘

김*연 1002
윤*석 0924
홍*표 9180
조*익 6135
김*영 3602
최*숙 7014
김*구 0891
김*선 7828
김* 2728
권*주 3059
유*열 1662
안*욱 7047
정*연 0574
유*복 5274
김*숙 0584
이*수 5624
이*란 2553
오*철 7891
박*의 1379
전*진 1538
오*현 0731
현*성 2400
박*기 3840
안*주 3757
김*진 1694
손*리 8633
홍*희 5551
박*원 3513
안*한 3905
정*창 1263
박*기 5071
이*영 3316
김*정 9979
박*경 6079
이*천 5797
황*호 9938
임*환 4739
백*영 5472
안*섭 3289
양*규 4950
고*철 6833
배*찬 5498
박*희 8277
이*주 4214
오*균 9529
김*숙 4930
박*영 2159
박*우 3125
황*규 9180
이*영 2875
송*람 5110
김*진 6302
정*수 0382
조*리 0618
안*형 7048
김*현 4372
이*필 6264
안*현 3994
박*미 1774
김*나 6947
양*미 0922
이*수 4782
김*조 4755
이*원 5673
권*희 6939
최*혁 9608
박*길 7808
황*하 3563
조*훈 6753
황*민 0216
송*헌 3110
도*석 2043
안*현 8253
서*례 9677
원*정 1105
조*숙 4982
송*호 4751
홍*진 2904
엄*원 4701
김*숙 3509
이*윤 2318
김*수 7426
김*진 7504
안*섭 3289
최*름 7383
이*진 0237
김*정 2867
김*선 1272
박*민 6592
김*순 9496
이*훈 3389
정*훈 4464
양*선 1819
강*덕 7492
최*민 5420
윤*화 7379
고*미 1851
허*리 9271
김*희 4068
전*승 1536
서*래 0082
이*석 4682
이*석 0163
김*훈 8534
박*만 2917
유*의 0937
오*숙 2315
최*현 0762
솔*찬 1977
백*헌 1227
조*연 5055
이*준 1136
김*원 7259
김*아 0818
이*기 8854
윤*나 4860
문*대 7785
정*민 6637
임*순 3926
이*현 1866
성*원 0840
이*운 8501
이*람 3325
최*연 5787
한*름 2327
강*연 3122
박*희 3601
강*울 8559
최*환 5333
김*빈 8613
박*희 2394
최*선 5989
서*애 9303
박*묵 0931
이*호 4035
이*현 1891
김*목 9563
강*식 7879
황*연 5501
이*훈 1399
장*오 6384
황*영 3712
하*호 0886
김*란 9089
이*미 7404
박*숙 7492
정*철 3303
박*수 5918
이*훈 7004
임*수 6650
임*민 7110
홍*원 4366
임*우 1092
여*희 7209
신*수 6109
송*옥 8211
정*민 7181
손*향 0244
박*미 8020
유*순 1408
이*수 2224
홍*영 9610
김*우 5898
신*애 2680
정*영 1992
김*영 1823
강*선 1297
이*희 3155
정*훈 2582
임*연 2013
양*근 4732
심*연 3721
김*선 1189
이*연 4980
김*혜 0008
안*희 3289
손*수 1721
조*형 5150
송*철 6017
유*지 1777
신*섭 4361
강*화 8184
최*은 2586
이*성 7625
최*순 5226
이*석 3256
김*희 0085
전*운 0729
권*동 8077
정*애 8528
김*휘 2532
이*숙 3926
박*나 5967
이*정 6779
김*은 0908
김*선 3545
박*기 9200
유*철 1114
이*익 6310
김*숙 9701
이*화 7963
김*영 5796
신*철 4321
김*숙 4335
임*민 7428
김*임 4755
정*기 0152
박*희 9250
오*림 7891
황*의 1653
홍*복 2310
전*경 7344
정*린 2727
임*연 0903
송*훈 2926
조*령 9567
장*철 3694
민*경 9726
박*현 7935
박*현 3143
정*영 7354
김*자 1102
구*호 8721
최*순 4309
장*화 5322
임*제 9165
김*기 8289
민*홍 6795
한*혜 8752
김*애 8081
김*희 4317
김*주 4112
오*현 7302
김*건 2170
최*아 0705
양*임 2847
김*경 1257
정*나 7882
황*숙 9967
윤*진 0837
송*길 7493
이*희 7595
이*수 7598
조*의 0971
김*일 5367
김*미 3424
서*진 1818
석*준 6779
문*용 8350
김*경 1119
오*빈 6460
곽*희 1694
오*석 0236
송*오 5840
박*연 3513
이*우 9904
송*섭 9428
나*우 4845
이*금 4293
정*옥 3564
최*희 4648
우*자 7028
김*경 0230
이*준 9238
이*수 8944
정*진 7706
한*희 5291
고*미 1259
소*섭 7458
주*애 8055
안*석 3837
김*경 3717
홍*훈 7788
김*우 8540
이*현 7368
이*연 0629
지*정 9621
안*덕 2441
박*영 8046
박*훈 7261
김*은 6793
김*목 1334
김*희 6571
고*필 1816
김*미 1254
구*춘 1991
조*덕 6084
최*훈 8849
김*림 1030
김*영 2174
김* 2233
권*옥 6619
정*영 8153
이*주 3218
주*화 0744
김*우 7114
박*람 3842
김*자 7135
김*수 1924
이*수 0143
김*화 7221
송*미 5247
최*정 1801
주*하 6649
임*환 4250
안*경 0520
이*화 7204
최*용 3713
김*호 0236
유*욱 5198
설*광 8183
권*옥 5513
윤*필 3830
김*영 7721
김*주 9076
이*주 4930
성*경 6966
유*리 1278
이*석 2632
유*람 6976
장*규 7714
최*락 2100
노*주 9563
이*효 2143
김*진 8832
나*지 5057
강*아 3060
김*연 0819
팽*희 4117
류*주 8449
한*진 3459
박*빈 7598
이*영 9351
이*섭 8989
현*동 9898
이*규 1315
윤*연 3371
강*규 7604
김*주 5321
정*희 1350
정*림 0931
김*병 7400
송*서 2533
이*우 7875
이*지 6471
이*헌 1501
송*정 2276
이*름 5268
홍*훈 3433
김*은 7289
노*현 0988
정*성 3512
윤*은 2764
박*영 1891
김*중 0850
정*학 9556
박*순 0796
김*철 0280
신*선 6374
윤*민 5972
김*미 7612
김*애 7529
이*정 7278
강*민 6131
이*연 2674
전*은 8932
이*원 6991
김*욱 7136
정*희 4734
조*지 2733
차*연 8999
박*호 5907
최*순 8733
조*호 1353
곽*아 5031
이*예 3926
이*영 5953
김*환 7195
전*석 2417
박*희 0906
김*은 3205
김*율 8559
김*숙 6802
박*호 6803
정*환 5785
조*철 8769
윤*선 6861
강*순 3732
서*애 5342
최*용 7288
정*우 8348
성*숙 8060
김*호 1166
황*희 1653
박*용 1516
최*래 0901
김*희 9967
윤*문 1235
이*석 1176
김*완 9273
김*림 5724
노*호 4266
박*주 8609
윤*미 3829
채*희 7946
최*은 7747
노*선 2935
조*균 5638
김*정 5111
전*욱 0766
안*정 0125
최*원 7598
이*은 9763
배*윤 0162
김*학 9487
성*이 9496
이*형 5884
노*준 2758
김*진 0872
서*범 2691
최*창 5226
노*영 9563
김*형 2005
배*영 1984
전*희 0244
조*옥 3026
박*엽 9225
이*영 7240
이름
휴대폰 - -
제목
사연
사진
(보기)
1. 개인정보수집에 대한 동의
한국도로공사는 본 이벤트를 위하여 다음과 같이 고객님의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합니다. 또한 원활한 이벤트 운영을 위해 (주)피터팬랩에서 위탁 및 운영을 진행합니다.

2.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은 경품 발송 및 수령 시 본인확인 또는 분쟁조정을 위한 기록보존과 편의사항 처리 등의 이용으로만 사용됩니다. 수집된 개인정보는 명시한 목적 이외의 다른 어떤 용도로도 사용되지 않습니다.

3.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경품 발송완료 후 90일 이내 파기됩니다.

4. 기타

- 진행되는 이벤트로 인해 수집되는 개인정보는 이벤트 진행과 경품 발송을 위해 (주)피터팬랩에 취급, 위탁 됩니다.
- 제공 받는 자: (주)피터팬랩
- 이용목적: 이벤트 운영 / 경품 발송 등
(보기)
ㆍ응모 시, 정보 미작성 / 잘못된 정보 기입으로 인한 경품 오발송은 당사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
ㆍ부적절한 방법(ID 도용, 불법 프로그램, 중복당첨 등)을 통한 이벤트 당첨은 취소됩니다.
ㆍ경품 양도 및 양수 불가하며, 타 상품으로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ㆍ당사 사정에 의해 진행 일정 및 경품이 변경될 수 있으며, 실제 경품과 상단 경품 이미지는 상이할 수 있습니다.
ㆍ경품은 이벤트 참여 시 가입했던 휴대폰 번호를 통해 문자메시지로 전송되며 추후 경품 받는 연락처는 임의 변경이 불가합니다.
ㆍ당첨자 발표/안내, 경품의 발송일자, 이벤트 내용 및 경품 내역은 당사, 경품 제공업체의 사정상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으며, 5만원 이상 경품의 경우 경품가액의 제세공과금 22%는 본인 부담입니다.
ㆍ제세공과금 납부 대상인 경품 당첨자에게 제세공과금 신고를 위한 개인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 허증, 여권)을 요청합니다. 미 제출 또는 거부 시, 경품 발송이 제한됩니다.
ㆍ이벤트 문의 : 운영 담당자 (070-4820-5856 / 월~금, 10시~17시)
악의적인 글에 대해서는 통지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연 참여 현황
이름
연락처
(뒷 4자리)
사연
사진
서귀*
3631
경부고속도로가 이제는 추억이
명절만 되면 하나 둘씩 모이게 되는 차량들로 주차장 아닌 주차장을 방불케 하게 만든다. 처음 고속도로가 생겼을 때만 해도 호남을 가도, 경상도를 가도 꼭 경부고속도를 타게 되는데... 이제는 경부고속도로를 안거치고도 지방을 갈 수 있게 되었다. 차량의 대중화로 인해 경부고속도로가 몸살을 앓았지만, 우리나라의 근대산업의 하나의 축으로 성장했고, 계속 그 중추역할을 하고 있는 경부고속도로가 영원했으면 좋겠다. 고맙다. 경부고속도로~~~!
최선*
0705
경부고속도로가 보이는 산책길
이곳은 어딘지 궁금하시죠? 바로 경부고속도로가 보이는 우리집 뒷산이랍니다. 중간에 경부고속도로가 가로막혀 있어 몰랐는데, 어느날 남편이 산책을 가자고 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일요일에 남편를 따라 아이들과 함께 산책을 갔습니다. 고속도로 아래로난 작은 터널을 빠져나오니깐 주변에 숲이 있는 산책로가 나오더라구요. 주변에는 밭과 억새밭들도 많고 멀리는 경부고속도로와 철도가 한 눈에 띄입니다. 코앞에서 수년동안 살면서 이렇게 멋진걸 몰랐다니... 이젠 주말마다 이곳으로 산책 나와야 겠어요
이종*
5998
속시원해요
뚫리기전에 막히고 시간 걸리고 경부고속도로 생기고 부산가기 넘편해졌어요
오현*
9529
아내의 향기
아내가 아기를 임신하고 입덧이 심할때 쯤이었습니다. 어느날 아내가 아내가 순대가 먹고 싶다며 시댁에 다녀오면서 순대국밥과 머릿고기를 시장에서 사먹은 후 경부 고속도로를 타고 수원에 있는 집으로 돌아오기 위해 고속도로를 진입하고 달리고 있는데 계속 이상한 냄새가 나서 차 트렁크에 실은 어머님이 주신 청국장이 새고 있구나 생각했었죠. 그런 상황에서 아내 얼굴을 살피면서 차창문을 살짝 열은 상태에서 운전을 했었죠! 아내는 한참뒤 도저히 못참겠다면 빨리 세워달라고 하더군요! 저는 급한대로 졸음쉼터에 세우고 아내는 간이화장실을 향해 달려갔습니다. 잠시뒤 화장실을 다녀온 아내는 미안한 표정으로 내 방귀에 힘들었지! 하면서 시장에서 사먹은 순대때문인지 장이 계속 불편했다면서 이야기를 털어 놓더군요! 저는 그런줄도 모르고 뒷 트렁크에서 세어나오는 청국장의 향기인줄말 알고 임신한 아내가 불편할까바 노심초사했던 것이었죠!
황규*
6192
엄마와의 추억
어렸을때에 몸이 약해서 버스만 타면 멀미를 많이했는데 금산인가 대전까지 고속버스를 타고가다가 엄마 옷에 토를 한적이 있는데 버스탄분들이 괜찮냐고 걱정해주시며 손수건을 건네주시며 닦으라던 아주머니도 기억이 떠오르네요.그때는 서로서로 걱정해주었는데 지금은 각박해 진거 같기도 하고...가끔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하면 그아주머니 생각이 나네요.어디에 계실까? 지금이라도 말씀드리고 싶네요. 아주머니 감사합니다 ^^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윤흥*
4499
아버지는 언제나 보고싶고 사랑합니다
저와 아버지의 인연은 참으로 야속하기 짝이없습니다 아버지가 살고계신곳은 경상북도 영천시 북안면 도유리입니다 일찍이 아버지와 어머니가 헤어지고 거의 20년동안 보지못하다가 우연히 아버지와 연락이 닿았고 그렇게 저와 아버지의 부자지간의 인연은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참으로 힘들고 괴로웠고 싫었던 아버지였지만 그래도 이렇게 그당시 28살이되어 만나게된 아버지는 옛날 제가 어렸을때 본 모습과는 조금 변하였지만 거의 그대로였습니다 아버지는 복숭아 농사를 지으셨습니다 원래는 다른걸 하셨는데 저 장가갈때 보탬되라고 농사를 짓는답니다 한 5년 걸린다고 하시는데 정말 일주일에 한번정도는 아버지를 뵈로 간것같습니다 농사일도 돕고 아버지 좋아하시는 담배도 사다드리고 그동안 하지못했던 이야기들 그리고 살아오면서 힘들었던 이야기들로 밤을 지새고 저는 다음날 다시 대구로 왔던 기억이 아직도 어제 같이 생생하기만합니다 그때가 생각납니다 제가 장가갈때 손에 쥐어주시던 돈500만원..,아버지가 그동안 살아오시면서 정말 많이 뉘우치며 아들들에게 죄책감에 힘들었다고 편지까지 제게 써 주셨습니다 장가갈때 결혼식장에서 절을 하며 펑펑울며 어머니와 아버지를 안아드렸습니다 그렇게 신혼여행을 다녀오고 아버지와 자주 뵈면서 농사일도 가끔 거들어드리며 행복하게 지냈습니다 항상 지금의 아내와 함께 아버지를 뵈러가는길에 평사휴게소 꼭 들러서 호두과자도사고 그랬었는데 그때가 정말 그리워집니다 2014년 4월1일 경북소방서에서 연락이왔습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과 함께 아내와 저는 미친사람들처럼 대구에서 영천으로 향했습니다 저 주신다고 감주를 끓이셨나봅니다 잠시 누워계셨다가 일산화 탄소 중독을 돌아가셨다고 말하였습니다 병원에서 감지 못하셨던 두눈을 제가 직접 감겨드리고 몇날 몇일을 울었습니다 울고 또 울고 정말 이렇게 울어본적이 없는데 말입니다 벌써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6년이 넘었습니다 아직도 저멀리서 시커먼 얼굴로 손흔들며 뛰어나오셨던 아버지... 이제는 선산에 뭍혀계신 아버지를 자주 뵈러 가곤합니다 이제는 호두과자를 살필요도 담배를 살피요도 없지만 휴게소에서 아버지 좋아하는 호두과자 한봉지도 사고 담배도 한갑사서 가곤합니다 단 한번이라도 좋으니 1시간이라도 아버지와 아버지께 사랑한다고 말하고싶습니다 아버지! 너무 보고싶고 사랑합니다 아버지... 이제는 손자 손녀와 함께 아버지가 계신 집앞 선산에서 아버지를 뵙습니다 정말 아쉽습니다 손자 손녀 얼굴 한번 못 보여드린게 끝내 제 마음을 더 아프게합니다 늘 아버지 뵈러 가는 고속도로지만 이번에 내려가는 고속도로에서는 아버지가 더 보고싶습니다
정윤*
3303
산불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이동중, 멀리서 하얀 연기 발견 하자마자 빠르게 신고 하였습니다. 투철한 시민의식이 발동 되는 순간이였죠 ^^ 가는 도중 수시로 인터넷으로 피해상황 확인 하였고 , 비도 조금씩 내려 준 덕분에 문제없이 진화 되었다는 소식을 보게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뿌듯하고 소방관님을 비롯 애쓰신분들에게 감사함을 느낀 하루였습니다.
김준*
5900
경부고속도로 최고!
잘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진*
4782
경부고속도로의 선물
휴가때마다 경부고속도로 이용하여 부산가고있습니다ㅎㅎ 여기서 지금의, 애인을 만났구요, 하늘이 내려주신 선물같아요 아직도 그모습이 생생하여 생각만해도 즐겁고 행복합니다 경부고속도로 50주년 축하드리구요 앞으로도 행복한일만 가득하길 소망합니다
박재*
7261

저(부산)와 사랑스러운 제 반쪽님(일산)은 트위터에서 만나, 호감과 관심을 가지며 사랑을 싹 틔우게 된 장거리 연인이랍니다. 장거리 연애이기때문에 한달에 한번정도의 데이트가 고작인데요, 그렇기에 항상 데이트가 있는 날이면 그날만큼은 둘에겐 특별한 날이되고 몇일전부턴 두근대는 설레임으로 만나는 날만 손꼽아 기다리게 된답니다. 반드시 경부선을 이용합니다~! 그래서, 올해는 한달에 한번이 아니라 한달에 두번이상의 데이트를 목표로 하고있긴한데, 쉽지는 않으네요. 이제 곧 8월 23일이 되면 연인이 된지 2주년이 됩니다. 정겨운 경부선으로 만나러 가야죠~!
« 이전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 94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