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길통이는 경부고속도로 428km 구간 중
428km 구간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이벤트 당첨자발표

안녕하세요.
2020.06.01(월)부터 2020.07.07(화)까지 진행되었던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 이벤트에 당첨되신 고객님 모두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연락처 뒷번호 네 자리를 통해 본인 확인 부탁드립니다.
※ Ctrl + F 를 누르신 후 연락처 뒷번호를 검색하면 더욱 쉽게 당첨여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당첨자 이름 중 한 글자는 별표 처리하였습니다.
※ 경품은 이벤트 참여 시 입력했던 휴대폰 번호를 통해 문자메시지로 전송되며, 추후 경품 받는 연락처는 임의 변경이 불가합니다.
※ 5만원 이상 경품의 경우 경품가액의 제세공과금 22%는 본인 부담으로 제세공과금 납부 대상인 경품 당첨자에게는 제세공과금 신고를 위한 개인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미 제출 또는 거부 시, 경품 발송이 제한됩니다.

사진,사연 우수자

30만원 문화상품권 김*석 7280
20만원 문화상품권 김*섭 5727
20만원 문화상품권 이*권 8330
10만원 문화상품권 김*혜 0240


공유 우수자

5만원 문화상품권 권*자 7362
5만원 문화상품권 권*이 7005


참여자 추첨 - 커피 기프트콘

김*연 1002
윤*석 0924
홍*표 9180
조*익 6135
김*영 3602
최*숙 7014
김*구 0891
김*선 7828
김* 2728
권*주 3059
유*열 1662
안*욱 7047
정*연 0574
유*복 5274
김*숙 0584
이*수 5624
이*란 2553
오*철 7891
박*의 1379
전*진 1538
오*현 0731
현*성 2400
박*기 3840
안*주 3757
김*진 1694
손*리 8633
홍*희 5551
박*원 3513
안*한 3905
정*창 1263
박*기 5071
이*영 3316
김*정 9979
박*경 6079
이*천 5797
황*호 9938
임*환 4739
백*영 5472
안*섭 3289
양*규 4950
고*철 6833
배*찬 5498
박*희 8277
이*주 4214
오*균 9529
김*숙 4930
박*영 2159
박*우 3125
황*규 9180
이*영 2875
송*람 5110
김*진 6302
정*수 0382
조*리 0618
안*형 7048
김*현 4372
이*필 6264
안*현 3994
박*미 1774
김*나 6947
양*미 0922
이*수 4782
김*조 4755
이*원 5673
권*희 6939
최*혁 9608
박*길 7808
황*하 3563
조*훈 6753
황*민 0216
송*헌 3110
도*석 2043
안*현 8253
서*례 9677
원*정 1105
조*숙 4982
송*호 4751
홍*진 2904
엄*원 4701
김*숙 3509
이*윤 2318
김*수 7426
김*진 7504
안*섭 3289
최*름 7383
이*진 0237
김*정 2867
김*선 1272
박*민 6592
김*순 9496
이*훈 3389
정*훈 4464
양*선 1819
강*덕 7492
최*민 5420
윤*화 7379
고*미 1851
허*리 9271
김*희 4068
전*승 1536
서*래 0082
이*석 4682
이*석 0163
김*훈 8534
박*만 2917
유*의 0937
오*숙 2315
최*현 0762
솔*찬 1977
백*헌 1227
조*연 5055
이*준 1136
김*원 7259
김*아 0818
이*기 8854
윤*나 4860
문*대 7785
정*민 6637
임*순 3926
이*현 1866
성*원 0840
이*운 8501
이*람 3325
최*연 5787
한*름 2327
강*연 3122
박*희 3601
강*울 8559
최*환 5333
김*빈 8613
박*희 2394
최*선 5989
서*애 9303
박*묵 0931
이*호 4035
이*현 1891
김*목 9563
강*식 7879
황*연 5501
이*훈 1399
장*오 6384
황*영 3712
하*호 0886
김*란 9089
이*미 7404
박*숙 7492
정*철 3303
박*수 5918
이*훈 7004
임*수 6650
임*민 7110
홍*원 4366
임*우 1092
여*희 7209
신*수 6109
송*옥 8211
정*민 7181
손*향 0244
박*미 8020
유*순 1408
이*수 2224
홍*영 9610
김*우 5898
신*애 2680
정*영 1992
김*영 1823
강*선 1297
이*희 3155
정*훈 2582
임*연 2013
양*근 4732
심*연 3721
김*선 1189
이*연 4980
김*혜 0008
안*희 3289
손*수 1721
조*형 5150
송*철 6017
유*지 1777
신*섭 4361
강*화 8184
최*은 2586
이*성 7625
최*순 5226
이*석 3256
김*희 0085
전*운 0729
권*동 8077
정*애 8528
김*휘 2532
이*숙 3926
박*나 5967
이*정 6779
김*은 0908
김*선 3545
박*기 9200
유*철 1114
이*익 6310
김*숙 9701
이*화 7963
김*영 5796
신*철 4321
김*숙 4335
임*민 7428
김*임 4755
정*기 0152
박*희 9250
오*림 7891
황*의 1653
홍*복 2310
전*경 7344
정*린 2727
임*연 0903
송*훈 2926
조*령 9567
장*철 3694
민*경 9726
박*현 7935
박*현 3143
정*영 7354
김*자 1102
구*호 8721
최*순 4309
장*화 5322
임*제 9165
김*기 8289
민*홍 6795
한*혜 8752
김*애 8081
김*희 4317
김*주 4112
오*현 7302
김*건 2170
최*아 0705
양*임 2847
김*경 1257
정*나 7882
황*숙 9967
윤*진 0837
송*길 7493
이*희 7595
이*수 7598
조*의 0971
김*일 5367
김*미 3424
서*진 1818
석*준 6779
문*용 8350
김*경 1119
오*빈 6460
곽*희 1694
오*석 0236
송*오 5840
박*연 3513
이*우 9904
송*섭 9428
나*우 4845
이*금 4293
정*옥 3564
최*희 4648
우*자 7028
김*경 0230
이*준 9238
이*수 8944
정*진 7706
한*희 5291
고*미 1259
소*섭 7458
주*애 8055
안*석 3837
김*경 3717
홍*훈 7788
김*우 8540
이*현 7368
이*연 0629
지*정 9621
안*덕 2441
박*영 8046
박*훈 7261
김*은 6793
김*목 1334
김*희 6571
고*필 1816
김*미 1254
구*춘 1991
조*덕 6084
최*훈 8849
김*림 1030
김*영 2174
김* 2233
권*옥 6619
정*영 8153
이*주 3218
주*화 0744
김*우 7114
박*람 3842
김*자 7135
김*수 1924
이*수 0143
김*화 7221
송*미 5247
최*정 1801
주*하 6649
임*환 4250
안*경 0520
이*화 7204
최*용 3713
김*호 0236
유*욱 5198
설*광 8183
권*옥 5513
윤*필 3830
김*영 7721
김*주 9076
이*주 4930
성*경 6966
유*리 1278
이*석 2632
유*람 6976
장*규 7714
최*락 2100
노*주 9563
이*효 2143
김*진 8832
나*지 5057
강*아 3060
김*연 0819
팽*희 4117
류*주 8449
한*진 3459
박*빈 7598
이*영 9351
이*섭 8989
현*동 9898
이*규 1315
윤*연 3371
강*규 7604
김*주 5321
정*희 1350
정*림 0931
김*병 7400
송*서 2533
이*우 7875
이*지 6471
이*헌 1501
송*정 2276
이*름 5268
홍*훈 3433
김*은 7289
노*현 0988
정*성 3512
윤*은 2764
박*영 1891
김*중 0850
정*학 9556
박*순 0796
김*철 0280
신*선 6374
윤*민 5972
김*미 7612
김*애 7529
이*정 7278
강*민 6131
이*연 2674
전*은 8932
이*원 6991
김*욱 7136
정*희 4734
조*지 2733
차*연 8999
박*호 5907
최*순 8733
조*호 1353
곽*아 5031
이*예 3926
이*영 5953
김*환 7195
전*석 2417
박*희 0906
김*은 3205
김*율 8559
김*숙 6802
박*호 6803
정*환 5785
조*철 8769
윤*선 6861
강*순 3732
서*애 5342
최*용 7288
정*우 8348
성*숙 8060
김*호 1166
황*희 1653
박*용 1516
최*래 0901
김*희 9967
윤*문 1235
이*석 1176
김*완 9273
김*림 5724
노*호 4266
박*주 8609
윤*미 3829
채*희 7946
최*은 7747
노*선 2935
조*균 5638
김*정 5111
전*욱 0766
안*정 0125
최*원 7598
이*은 9763
배*윤 0162
김*학 9487
성*이 9496
이*형 5884
노*준 2758
김*진 0872
서*범 2691
최*창 5226
노*영 9563
김*형 2005
배*영 1984
전*희 0244
조*옥 3026
박*엽 9225
이*영 7240
이름
휴대폰 - -
제목
사연
사진
(보기)
1. 개인정보수집에 대한 동의
한국도로공사는 본 이벤트를 위하여 다음과 같이 고객님의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합니다. 또한 원활한 이벤트 운영을 위해 (주)피터팬랩에서 위탁 및 운영을 진행합니다.

2.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은 경품 발송 및 수령 시 본인확인 또는 분쟁조정을 위한 기록보존과 편의사항 처리 등의 이용으로만 사용됩니다. 수집된 개인정보는 명시한 목적 이외의 다른 어떤 용도로도 사용되지 않습니다.

3.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경품 발송완료 후 90일 이내 파기됩니다.

4. 기타

- 진행되는 이벤트로 인해 수집되는 개인정보는 이벤트 진행과 경품 발송을 위해 (주)피터팬랩에 취급, 위탁 됩니다.
- 제공 받는 자: (주)피터팬랩
- 이용목적: 이벤트 운영 / 경품 발송 등
(보기)
ㆍ응모 시, 정보 미작성 / 잘못된 정보 기입으로 인한 경품 오발송은 당사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
ㆍ부적절한 방법(ID 도용, 불법 프로그램, 중복당첨 등)을 통한 이벤트 당첨은 취소됩니다.
ㆍ경품 양도 및 양수 불가하며, 타 상품으로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ㆍ당사 사정에 의해 진행 일정 및 경품이 변경될 수 있으며, 실제 경품과 상단 경품 이미지는 상이할 수 있습니다.
ㆍ경품은 이벤트 참여 시 가입했던 휴대폰 번호를 통해 문자메시지로 전송되며 추후 경품 받는 연락처는 임의 변경이 불가합니다.
ㆍ당첨자 발표/안내, 경품의 발송일자, 이벤트 내용 및 경품 내역은 당사, 경품 제공업체의 사정상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으며, 5만원 이상 경품의 경우 경품가액의 제세공과금 22%는 본인 부담입니다.
ㆍ제세공과금 납부 대상인 경품 당첨자에게 제세공과금 신고를 위한 개인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 허증, 여권)을 요청합니다. 미 제출 또는 거부 시, 경품 발송이 제한됩니다.
ㆍ이벤트 문의 : 운영 담당자 (070-4820-5856 / 월~금, 10시~17시)
악의적인 글에 대해서는 통지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연 참여 현황
이름
연락처
(뒷 4자리)
사연
사진
정진*
8320
추억의 경부고속도로
먼저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을 축하합니다. 경부고속도로하면 어렸을적 추석 때 부모님과 함께 대구에 내려가던 기억이 생각나네요. 서울에서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대구까지 내려가던 길이 예전엔 멀게만 느껴졌는데 요즘엔 그렇지도 않네요. 중간에 금강휴게소를 들려 맛있는 음식들을 먹던 기억까지 알게모르게 추억이 담겨있는 도로였네요. 사진은 경부고속도로하면 생각나는 하늘풍경 사진을 올려봅니다.
윤정*
3371
연애때가 좋았죠
둘일때는 장거리여행도.. 텐트에서 자는 낭만도.. 너무 좋았었죠 대구에서 안면도 태안 놀러갈때 먼거리라 새벽부터 일어나서 신나는 음악들으며 가다가 가장 좋아하는 휴게소인 금강휴게소 들려서 우동도 사먹고 금강도 한번 쳐다보고^^ 물고기가 물 표면위로 탁탁 튀는 멋진 장면도 쳐다봤다가 어찌 저찌 안면도쪽 해수욕장에 물때맞춰 도착해서는 조개도 캐봤다가 힘들면 텐트에 누워보기도 하고... 모든게 추억이 됐어요..^^
최찬*
7014
연애의 추억은 경부고속도로와 방울방울
십여년전 지금의 남자친구와 초창기 연애시절 장거리연애로 늘 버스를 타고 경부고속도로를 지나 마산까지 가곤 했습니다!! 마산까지 수원에서 5시간, 초창기 연애적 설레임을 고속도로에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만끽했던 추억이 십여년이 지난 지금도 방울방울 새록새록합니다.
유광*
6447
내일도 난 밤하늘 별을 친구삼아 새벽 햇살을 동무 삼아
경부고속도로 개통이 벌써 50년이라니 세월이 참 빠르면서 무상함을 느끼지만 어디를 가든 쭉쭉 뻗은 고속도로를 보면 가슴이 뻥 뚫린다. 비몽사몽 눈 비비면서 새벽마다 자갈치 시장에서 생선을 싣고 아침밥도 허급지급 한숟갈 떠넣고 급하게 경부고속도로로 올라타면 그때서야 긴장도 풀어지고 삶이 희열이 내 온몸에 감싸온다. 어둠이 걷히고 여명이 밝아오듯 항상 뭔가 즐거운 일이 일어날것 같은 기분좋은 감정이 끓어 오른다. 사방팔방 길이 잘 닦여져 요즘은 어디든 빠르고 쉽게 갈수 있지만 예전에는 흙먼지 날리는 국도로 달리곤 했다. 그 옛날 고속도로 건설 현장을 지나가다보면 정말 웅대하고 거대한 교각에 입이 쩍 벌어지기도 하고 대한민국 기술이 이렇게 대단하구나 하면서 감탄하기도 한다. 대한민국의 동맥처럼 이제는 구석구석 고속도로가 놓여있고 지금도 건설되고 있다. 나도 지나간 세월에 얼굴은 거칠고 피부도 쳐지지만 경부고속도로와 함께 달려온 숱한 추억에 내 삶의 희노애락이 고스란히 스며든것 같다. 어제도 그랬고 오늘도 그랬고 내일도 난 밤하늘 별을 친구삼아 새벽 햇살을 동무 삼아 힘차게 달릴 것이다.
백준*
5472
언제나 너와
대학을 졸업하고 취업을 하며 cc로 언제나 함께였던 애인과 강제 롱디가 되었던 그 때, 신입 엔지니어가 늘 그렇듯 밤낮없이 구르던 그 때, 그저 몸을 눕히면 쓰러지듯 잠들어버리던 그 때에도 밤 10시든, 새벽 2시든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던 그 길 경부고속도로. 단 몇 시간이라도 여자친구를 보고 오면 그나마 버틸 힘이 생겼던 그 때가 이제는 희미해져 지금은 내 아이의 엄마가 된 그녀와 고향길로 향하며 가끔 그때의 추억을 떠올리며 웃게 되는 경부고속도로.
이미*
5819
경부고속도로 17시간 기어가던 그 옛날 그 추억-아빠는 멋진 드라이버~
어릴적 추석, 설날 명절엔 살고있는 경기도에서 할머니가 계시는 저희의 고향 전라도 장성까지 가는 그 경부고속도로 길이 몇시간 막히는냐가 명절 전날 뉴스의 또렷한 이슈였죠. 새벽녘 일찍 아빠차를 졸린 눈 부비고 일어나 동생과 엄마와 타서 자고 일어나면 제자리이던 그 기억이 납니다. 분명 나 1시간 자고 일어났는데 왜 똑같은 그자리지??? 차 앞, 옆, 뒤 모두 차는 그자리에 서있던 그 길막히던 시절, 도로에는 뻥튀기, 생수, 핫도그등 먹을거리를 들고 다니며 차안에서 사먹던 시절 이것이 바로 스타벅스쓰루~~부럽지 않은 우리 나라만의 고속도로 풍경이죠. 지금은 4-5시간이면 남쪽 어디든 갈 수 있는 시대가 되었지만, 오히려 정겹게 천천히 서로 얼굴 보며 달리던 그 시절의 경부 고속도로가 그립습니다.^^
김기*
4372
경부고속도록 50주년을 축하합니다
세월이 흘렀지만 경부고속도로가 우리나라 발전에 기여한 것은 크다고 생각합니다. 경부고속도로 건설과 유지에 애쓴 이들에게 감사합니다. 어디 놀러갈때나 출장갈때 이용하고 있는 경부고속도로가 앞으로도 안전하고 편안한 고속도로가 되기를 바랍니다.
엄태*
6963
언제나 함께 달려온
부산 출신인 나에게 경부고속도로는 명절이자 방학, 여행이자 일상이었습니다. 매년 명절, 큰집이 있는 서울로 올라갈때마다 우리 가족들은 금강휴게소에서 쉬면서 경치를 즐기기도 했었고 대학생때 학기 개강이나 종강이면 언제나 짐을 싣고 부산과 서울을 오가기도 했죠. 경부고속도로를 지나는 것이 나에게는 일상이었고 매번 신나는 여행이었습니다. 그러한 경험을 전달해준 경부고속도로가 어느덧 50주년이라는 것에 너무나 큰 감회가 느껴집니다. 회사원이 된 지금의 경부고속도로는 나에게 출장과 그리움이 되고 있습니다. 지방으로 일을 하러 다니는 그 길이면서 동시에 부모님을 만나러 가는 그리움이 가득한 길입니다. 이젠 저의 아이에게는 경부고속도로는 아빠와의 추억이자 새로운 경험이 되겠지요 이 경험은 계속될꺼고 그 자리에 경부고속도로는 50년 100년 함께해줄 것을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김병*
9487
고향내려가는 길
대전이 고향이라 가족들과 함께 내려갈때면 항상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갔었죠. 이제는 여러 도로들이 계속 생겨서 더더욱 빨라진 대전가는 길 고향내려가는 길은 빨라졌지만 세월이 갈수록 들르는 횟수는 줄어들어 아쉽습니다.
이단*
7534
출퇴근을 경부고속도로로
경부고속도로가 없었으면 어떻게 출퇴근했을까요~~ 너무 사랑하는 경부고속도로 ^_^
« 이전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94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