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길통이는 경부고속도로 428km 구간 중
428km 구간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이벤트 당첨자발표

안녕하세요.
2020.06.01(월)부터 2020.07.07(화)까지 진행되었던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 이벤트에 당첨되신 고객님 모두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연락처 뒷번호 네 자리를 통해 본인 확인 부탁드립니다.
※ Ctrl + F 를 누르신 후 연락처 뒷번호를 검색하면 더욱 쉽게 당첨여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당첨자 이름 중 한 글자는 별표 처리하였습니다.
※ 경품은 이벤트 참여 시 입력했던 휴대폰 번호를 통해 문자메시지로 전송되며, 추후 경품 받는 연락처는 임의 변경이 불가합니다.
※ 5만원 이상 경품의 경우 경품가액의 제세공과금 22%는 본인 부담으로 제세공과금 납부 대상인 경품 당첨자에게는 제세공과금 신고를 위한 개인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미 제출 또는 거부 시, 경품 발송이 제한됩니다.

사진,사연 우수자

30만원 문화상품권 김*석 7280
20만원 문화상품권 김*섭 5727
20만원 문화상품권 이*권 8330
10만원 문화상품권 김*혜 0240


공유 우수자

5만원 문화상품권 권*자 7362
5만원 문화상품권 권*이 7005


참여자 추첨 - 커피 기프트콘

김*연 1002
윤*석 0924
홍*표 9180
조*익 6135
김*영 3602
최*숙 7014
김*구 0891
김*선 7828
김* 2728
권*주 3059
유*열 1662
안*욱 7047
정*연 0574
유*복 5274
김*숙 0584
이*수 5624
이*란 2553
오*철 7891
박*의 1379
전*진 1538
오*현 0731
현*성 2400
박*기 3840
안*주 3757
김*진 1694
손*리 8633
홍*희 5551
박*원 3513
안*한 3905
정*창 1263
박*기 5071
이*영 3316
김*정 9979
박*경 6079
이*천 5797
황*호 9938
임*환 4739
백*영 5472
안*섭 3289
양*규 4950
고*철 6833
배*찬 5498
박*희 8277
이*주 4214
오*균 9529
김*숙 4930
박*영 2159
박*우 3125
황*규 9180
이*영 2875
송*람 5110
김*진 6302
정*수 0382
조*리 0618
안*형 7048
김*현 4372
이*필 6264
안*현 3994
박*미 1774
김*나 6947
양*미 0922
이*수 4782
김*조 4755
이*원 5673
권*희 6939
최*혁 9608
박*길 7808
황*하 3563
조*훈 6753
황*민 0216
송*헌 3110
도*석 2043
안*현 8253
서*례 9677
원*정 1105
조*숙 4982
송*호 4751
홍*진 2904
엄*원 4701
김*숙 3509
이*윤 2318
김*수 7426
김*진 7504
안*섭 3289
최*름 7383
이*진 0237
김*정 2867
김*선 1272
박*민 6592
김*순 9496
이*훈 3389
정*훈 4464
양*선 1819
강*덕 7492
최*민 5420
윤*화 7379
고*미 1851
허*리 9271
김*희 4068
전*승 1536
서*래 0082
이*석 4682
이*석 0163
김*훈 8534
박*만 2917
유*의 0937
오*숙 2315
최*현 0762
솔*찬 1977
백*헌 1227
조*연 5055
이*준 1136
김*원 7259
김*아 0818
이*기 8854
윤*나 4860
문*대 7785
정*민 6637
임*순 3926
이*현 1866
성*원 0840
이*운 8501
이*람 3325
최*연 5787
한*름 2327
강*연 3122
박*희 3601
강*울 8559
최*환 5333
김*빈 8613
박*희 2394
최*선 5989
서*애 9303
박*묵 0931
이*호 4035
이*현 1891
김*목 9563
강*식 7879
황*연 5501
이*훈 1399
장*오 6384
황*영 3712
하*호 0886
김*란 9089
이*미 7404
박*숙 7492
정*철 3303
박*수 5918
이*훈 7004
임*수 6650
임*민 7110
홍*원 4366
임*우 1092
여*희 7209
신*수 6109
송*옥 8211
정*민 7181
손*향 0244
박*미 8020
유*순 1408
이*수 2224
홍*영 9610
김*우 5898
신*애 2680
정*영 1992
김*영 1823
강*선 1297
이*희 3155
정*훈 2582
임*연 2013
양*근 4732
심*연 3721
김*선 1189
이*연 4980
김*혜 0008
안*희 3289
손*수 1721
조*형 5150
송*철 6017
유*지 1777
신*섭 4361
강*화 8184
최*은 2586
이*성 7625
최*순 5226
이*석 3256
김*희 0085
전*운 0729
권*동 8077
정*애 8528
김*휘 2532
이*숙 3926
박*나 5967
이*정 6779
김*은 0908
김*선 3545
박*기 9200
유*철 1114
이*익 6310
김*숙 9701
이*화 7963
김*영 5796
신*철 4321
김*숙 4335
임*민 7428
김*임 4755
정*기 0152
박*희 9250
오*림 7891
황*의 1653
홍*복 2310
전*경 7344
정*린 2727
임*연 0903
송*훈 2926
조*령 9567
장*철 3694
민*경 9726
박*현 7935
박*현 3143
정*영 7354
김*자 1102
구*호 8721
최*순 4309
장*화 5322
임*제 9165
김*기 8289
민*홍 6795
한*혜 8752
김*애 8081
김*희 4317
김*주 4112
오*현 7302
김*건 2170
최*아 0705
양*임 2847
김*경 1257
정*나 7882
황*숙 9967
윤*진 0837
송*길 7493
이*희 7595
이*수 7598
조*의 0971
김*일 5367
김*미 3424
서*진 1818
석*준 6779
문*용 8350
김*경 1119
오*빈 6460
곽*희 1694
오*석 0236
송*오 5840
박*연 3513
이*우 9904
송*섭 9428
나*우 4845
이*금 4293
정*옥 3564
최*희 4648
우*자 7028
김*경 0230
이*준 9238
이*수 8944
정*진 7706
한*희 5291
고*미 1259
소*섭 7458
주*애 8055
안*석 3837
김*경 3717
홍*훈 7788
김*우 8540
이*현 7368
이*연 0629
지*정 9621
안*덕 2441
박*영 8046
박*훈 7261
김*은 6793
김*목 1334
김*희 6571
고*필 1816
김*미 1254
구*춘 1991
조*덕 6084
최*훈 8849
김*림 1030
김*영 2174
김* 2233
권*옥 6619
정*영 8153
이*주 3218
주*화 0744
김*우 7114
박*람 3842
김*자 7135
김*수 1924
이*수 0143
김*화 7221
송*미 5247
최*정 1801
주*하 6649
임*환 4250
안*경 0520
이*화 7204
최*용 3713
김*호 0236
유*욱 5198
설*광 8183
권*옥 5513
윤*필 3830
김*영 7721
김*주 9076
이*주 4930
성*경 6966
유*리 1278
이*석 2632
유*람 6976
장*규 7714
최*락 2100
노*주 9563
이*효 2143
김*진 8832
나*지 5057
강*아 3060
김*연 0819
팽*희 4117
류*주 8449
한*진 3459
박*빈 7598
이*영 9351
이*섭 8989
현*동 9898
이*규 1315
윤*연 3371
강*규 7604
김*주 5321
정*희 1350
정*림 0931
김*병 7400
송*서 2533
이*우 7875
이*지 6471
이*헌 1501
송*정 2276
이*름 5268
홍*훈 3433
김*은 7289
노*현 0988
정*성 3512
윤*은 2764
박*영 1891
김*중 0850
정*학 9556
박*순 0796
김*철 0280
신*선 6374
윤*민 5972
김*미 7612
김*애 7529
이*정 7278
강*민 6131
이*연 2674
전*은 8932
이*원 6991
김*욱 7136
정*희 4734
조*지 2733
차*연 8999
박*호 5907
최*순 8733
조*호 1353
곽*아 5031
이*예 3926
이*영 5953
김*환 7195
전*석 2417
박*희 0906
김*은 3205
김*율 8559
김*숙 6802
박*호 6803
정*환 5785
조*철 8769
윤*선 6861
강*순 3732
서*애 5342
최*용 7288
정*우 8348
성*숙 8060
김*호 1166
황*희 1653
박*용 1516
최*래 0901
김*희 9967
윤*문 1235
이*석 1176
김*완 9273
김*림 5724
노*호 4266
박*주 8609
윤*미 3829
채*희 7946
최*은 7747
노*선 2935
조*균 5638
김*정 5111
전*욱 0766
안*정 0125
최*원 7598
이*은 9763
배*윤 0162
김*학 9487
성*이 9496
이*형 5884
노*준 2758
김*진 0872
서*범 2691
최*창 5226
노*영 9563
김*형 2005
배*영 1984
전*희 0244
조*옥 3026
박*엽 9225
이*영 7240
이름
휴대폰 - -
제목
사연
사진
(보기)
1. 개인정보수집에 대한 동의
한국도로공사는 본 이벤트를 위하여 다음과 같이 고객님의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합니다. 또한 원활한 이벤트 운영을 위해 (주)피터팬랩에서 위탁 및 운영을 진행합니다.

2.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은 경품 발송 및 수령 시 본인확인 또는 분쟁조정을 위한 기록보존과 편의사항 처리 등의 이용으로만 사용됩니다. 수집된 개인정보는 명시한 목적 이외의 다른 어떤 용도로도 사용되지 않습니다.

3.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경품 발송완료 후 90일 이내 파기됩니다.

4. 기타

- 진행되는 이벤트로 인해 수집되는 개인정보는 이벤트 진행과 경품 발송을 위해 (주)피터팬랩에 취급, 위탁 됩니다.
- 제공 받는 자: (주)피터팬랩
- 이용목적: 이벤트 운영 / 경품 발송 등
(보기)
ㆍ응모 시, 정보 미작성 / 잘못된 정보 기입으로 인한 경품 오발송은 당사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
ㆍ부적절한 방법(ID 도용, 불법 프로그램, 중복당첨 등)을 통한 이벤트 당첨은 취소됩니다.
ㆍ경품 양도 및 양수 불가하며, 타 상품으로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ㆍ당사 사정에 의해 진행 일정 및 경품이 변경될 수 있으며, 실제 경품과 상단 경품 이미지는 상이할 수 있습니다.
ㆍ경품은 이벤트 참여 시 가입했던 휴대폰 번호를 통해 문자메시지로 전송되며 추후 경품 받는 연락처는 임의 변경이 불가합니다.
ㆍ당첨자 발표/안내, 경품의 발송일자, 이벤트 내용 및 경품 내역은 당사, 경품 제공업체의 사정상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으며, 5만원 이상 경품의 경우 경품가액의 제세공과금 22%는 본인 부담입니다.
ㆍ제세공과금 납부 대상인 경품 당첨자에게 제세공과금 신고를 위한 개인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 허증, 여권)을 요청합니다. 미 제출 또는 거부 시, 경품 발송이 제한됩니다.
ㆍ이벤트 문의 : 운영 담당자 (070-4820-5856 / 월~금, 10시~17시)
악의적인 글에 대해서는 통지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연 참여 현황
이름
연락처
(뒷 4자리)
사연
사진
홍영*
6457
경부고속도로 휴게소 가즈아
1971년 개장한 경부고속도로 ‘최고령’ 휴게소인 서울방향 추풍령 휴게소와 옥천휴게소 넘 나 힐링힐링 했어요. 서울 방향 휴게소의 경우 건립 기념탑이 있는데, 기념탑보다도, 탑이 있는 위치에서 바라보는 산세와 풍경이 너무 좋은 것. 서울 방향 출구에서 고속도로로 진입하지 않고 나가면 추풍령 요금소를 지나 김천의 고즈넉한 마을 풍경을 감상할 수도 있어 가족 모두 흐믓한 미소 연발^^ 참고로 추풍령 요금소를 나서면 바로 김천 민속예술관이 있고, 3km 정도 더 가면 관광 명소인 추풍령역도 있더라구요. 김천시의 특산물인 사과와 사과 가공식품을 구매하고 맛볼 수 있어서 저는 이번 주말도 빨리빨리로 구분되어 지는 대한민국의 현실에 작은 쉼표 하나 찍GO! 가족들과 함께 그것이 주는 힐링을 경험하고 말꺼예요.^^
정윤*
3512
모두의 배려
작년 추석에 고향인 부산에 내려가는 길이었어요. 기차가 전부 매진이 되어 버스를 타고 가는데 경부고속도로를 한참 달리던중 승객 한분이 기사님께 살며시 가시더니 뭐라고 속닥속닥! 2분 후쯤 졸음 쉼터에 차가 서더니 승객이 후다닥 내리시는거에요. 알고 보니 배가 많이 아프셨나봐요.  올라오시는 표정이 한껏 밝아지셔서 쾌변하셨구나! 생각하고 조금 가고 있는데 또 기사님께 가셔서 속닥속닥..  기사님은 조금만 더 가면 휴게소니 조금만 참으시라고 하시는듯했어요.  근데 앉아계신 승객분의 몸이 자꾸 들썩 들썩 안절부절 못하시더라구요.  갑자기 뿡!! 뿡! 뿌우우우웅~~ 소리와 함께 기사님! 제발 스톱!! 이라는 비명이 들렸고 깜짝놀란 기사님은 또 다음 졸음 쉼터에 차를 세우셨습니다.  역시 후다닥 내리셔서 볼일을 보러가시고 기사님은 대신 죄송하다며 계속 미안해하셨고 다시 돌아오신 승객은 올라오시면서 90도로 인사하시며  "죄송합니다 여러분 정말 죄송합니다..제가 타기 전에 떡을 먹었는데 상한거 같아요 " 라고 하신후 제자리에 앉으시더라구요.  그 후로 이제 안그러시겠지 했는데 자꾸 안절부절 다리를 떠시더니 다음 추풍령 휴게소에서 차가 서자마자 우사인볼트보다 빠르게 화장실로 뛰어가시는거에요. 아직 볼일이 남으셨나봐요^^;;  원래 휴게소 휴게시간이 15분 이잖아요. 근데 그분은 30분정도 후에 오시거라구요. 저희는 어쩔수 없이 기다릴수 밖에 없었구요.    거듭 죄송하고 죄송하다면서 휴게소 약국에서 지사제 사먹어서 이젠 괜찮다고 하시더라구요. 그 후로 다행이 도착지까지 별일 없이 왔지만 그 승객 덕분에(??) 무려 2시간 딜레이 되어서 도착했었답니다.ㅜㅜ 명절날 안그래도 막혀서 힘든데 2시간이나 더 걸려서 화가 날만도 했지만 그분의 심정도 이해가 됐기에 모두 아무말씀 안하시더라구요^^ 모두의 배려로 그분이 사고(?)없이 잘 넘기신거 같네요. 지금도 경부고속도로만 타면 그분 생각이 나서 웃음이 나오곤 한답니다.
김재*
5041
행복한 추억
저렴하게 여자친구랑 장거리 만남을 할수있어서 좋습니다.
박영*
6079
서울에서 울산..
서울에서 첫 직장생활을 하며.. 금요일 일을 마치면 고속버스터미널로 달려가 버스에 몸을 싣고 울산으로 갑니다. 울산으로 가려면 꼭 가야하는 경부고속도로.. 4시간 반이라는 긴시간을 막힘없이 달리는 차안에서 설레는 마음으로 잠한숨 자지 않고 가보면.. 터미널에 꼭 딸을 기다리고 있는 나의 부모님.. 중간 추풍령휴게소에서 산 호두과자 드리면 너무너무 좋아하던 나의 부모님의 얼굴이 생생히 떠오르네요.
이수*
1891
친구와 첫 드라이브
친구가 처음 차를 산 이후로 큰 맘먹고 조금 멀리까지 가보기로 했어요 그래서 처음으로 경부고속도로로 나가게 되었는데 저까지 엄청 긴장을 하게 되더라구요 차 안에 음악도 틀지 않고 둘 다 말 한마디 하지 않은 채 앞만 보고 달렸지요 목적지에 도착한 순간 안도의 한숨과 함께 얼마나 긴장을 했던지 목은 뻣뻣하고 그래도 잘 도착했다며 친구와 하이파이브.돌아오는 길은 한결 편안하게 진짜 드라이브 다운 드라이브를 할 수 있었답니다
이미*
1735
좋아요
파이팅
이인*
2632
고속도로 휴게소는 지도책과 함께
어릴적 가족들과 부산에서 서울가는길 아빠와함께 했던 지도책 어린 우리는 호두과자며 군것질에 신나고 아빠는 목적지를 위해 지도를 보며 길을 파악하시던 추억이 생각납니다
송승*
2743
초보운전의 경부 따라 천리길
운전면허 따고 동네만 돌다가 큰 마음 먹고 친구와 부산에 놀러가기로 하고 경부고속도로를 탔는데 호기롭게 출발했던 처음의 모습은 순식간에 사라지고 옷가게에 진열된 마네킹마냥 세상 뻣뻣한 자세로 식은땀을 뻘뻘 흘리면서 갔던 부산행의 추억이 생각납니다. 옆으로 차들은 씽씽 지나가고 경적 소리 내면 깜짝 놀라며 무서워서 당장이라도 스카이다이빙처럼 차에서 뛰어내리고만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조수석에 타고 있던 친구 역시 경험이 없어서 마침내 두 명의 마네킹은 부산까지 휴게소도 한 번 못 들리고 하염없이 경부고속도로를 달렸지요. 나중에는 장에 신호가 와서 하마터면 큰일을 치를 뻔할 정도로 위험하기도 했으나 천만다행으로 그런 더티한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답니다. 부산에 도착하면 신나게 놀 생각으로 이른바 슈퍼 플랜까지 다 계획해놨지만 슈퍼 플랜은 커녕 슈퍼맨이 크립토나이트 앞에서 물 먹은 솜처럼 추욱 늘어지듯이 우리 두 마네킹은 부산에 도착하자마자 좀비처럼 숙소에 들어가 그대로 뻗었고 눈 떠 보니 다음날이었더라~하는 슬픈 전설입니다. 이제는 웃으며 이야기할 수 있는 옛일이 되었지만 그 때는 정말 어찌나 고생했던지 경부고속도로는 정말 평생 잊을 수 없는 MY WAY입니다.
박현*
8609
서울 촌뜨기 남동생의 해군입대
저희 집은 다들 일하느라 바쁘고 서로가 바빠 가족여행의 기회가 거의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동생이 군입대 시기가 되어 해군 부사관으로 입대를 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모두 서울에서 부산의 입대장소까지 서울경부고속도를 타고 출발하며 이것저것 맛있는 것도 먹고 경치구경도 하며 여행아닌 여행을 했었네요. 그런 경부고속도로가 50주년이라니 축하드립니다;)
박진*
3125
부모님 만나러 가는 길.
양가가 포항과 경주에 있다 보니 부모님 만나러 가는 길은 곧 경부 고속도로 타는 날입니다. 지금은 꽤나 넓어졌고 연결된 다른 고속도로가 많이 생기면서 좀 나아졌지만 서대구를 지날 때마다 그 밀리던 길과 예전 영천에서 경주로 넘어가는 2차선 그 길은 고속도로가 맞나 싶을 정도였죠. 밤이 되면 캄캄해서 시골 산 길을 지나는 느낌도 받았었네요. 경주 가던 그 길이 몇 년을 공사 흔적만 있더니 이젠 깨끗하고 넓어진 걸 보며 세월이 많이 흘렀음을 새삼 느꼈네요. 덩달아 늘어난 부모님의 주름이 참 슬프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멀리 떠나와 있지만 여전히 경부는 제게 부모님을 만나러 가는 길입니다. 코로나로 한참을 뵙지 못했지만 통화할 때마다 자식, 손주 걱정에 떨리는 목소리를 들으면 코 끝이 찡해집니다. 얼른 상황이 좋아져서 다시 경부를 타고 싶습니다. 부모님 만나러 가는 그 길, 경부 고속도로...
« 이전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94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