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길통이는 경부고속도로 428km 구간 중
428km 구간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이벤트 당첨자발표

안녕하세요.
2020.06.01(월)부터 2020.07.07(화)까지 진행되었던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 이벤트에 당첨되신 고객님 모두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연락처 뒷번호 네 자리를 통해 본인 확인 부탁드립니다.
※ Ctrl + F 를 누르신 후 연락처 뒷번호를 검색하면 더욱 쉽게 당첨여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당첨자 이름 중 한 글자는 별표 처리하였습니다.
※ 경품은 이벤트 참여 시 입력했던 휴대폰 번호를 통해 문자메시지로 전송되며, 추후 경품 받는 연락처는 임의 변경이 불가합니다.
※ 5만원 이상 경품의 경우 경품가액의 제세공과금 22%는 본인 부담으로 제세공과금 납부 대상인 경품 당첨자에게는 제세공과금 신고를 위한 개인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미 제출 또는 거부 시, 경품 발송이 제한됩니다.

사진,사연 우수자

30만원 문화상품권 김*석 7280
20만원 문화상품권 김*섭 5727
20만원 문화상품권 이*권 8330
10만원 문화상품권 김*혜 0240


공유 우수자

5만원 문화상품권 권*자 7362
5만원 문화상품권 권*이 7005


참여자 추첨 - 커피 기프트콘

김*연 1002
윤*석 0924
홍*표 9180
조*익 6135
김*영 3602
최*숙 7014
김*구 0891
김*선 7828
김* 2728
권*주 3059
유*열 1662
안*욱 7047
정*연 0574
유*복 5274
김*숙 0584
이*수 5624
이*란 2553
오*철 7891
박*의 1379
전*진 1538
오*현 0731
현*성 2400
박*기 3840
안*주 3757
김*진 1694
손*리 8633
홍*희 5551
박*원 3513
안*한 3905
정*창 1263
박*기 5071
이*영 3316
김*정 9979
박*경 6079
이*천 5797
황*호 9938
임*환 4739
백*영 5472
안*섭 3289
양*규 4950
고*철 6833
배*찬 5498
박*희 8277
이*주 4214
오*균 9529
김*숙 4930
박*영 2159
박*우 3125
황*규 9180
이*영 2875
송*람 5110
김*진 6302
정*수 0382
조*리 0618
안*형 7048
김*현 4372
이*필 6264
안*현 3994
박*미 1774
김*나 6947
양*미 0922
이*수 4782
김*조 4755
이*원 5673
권*희 6939
최*혁 9608
박*길 7808
황*하 3563
조*훈 6753
황*민 0216
송*헌 3110
도*석 2043
안*현 8253
서*례 9677
원*정 1105
조*숙 4982
송*호 4751
홍*진 2904
엄*원 4701
김*숙 3509
이*윤 2318
김*수 7426
김*진 7504
안*섭 3289
최*름 7383
이*진 0237
김*정 2867
김*선 1272
박*민 6592
김*순 9496
이*훈 3389
정*훈 4464
양*선 1819
강*덕 7492
최*민 5420
윤*화 7379
고*미 1851
허*리 9271
김*희 4068
전*승 1536
서*래 0082
이*석 4682
이*석 0163
김*훈 8534
박*만 2917
유*의 0937
오*숙 2315
최*현 0762
솔*찬 1977
백*헌 1227
조*연 5055
이*준 1136
김*원 7259
김*아 0818
이*기 8854
윤*나 4860
문*대 7785
정*민 6637
임*순 3926
이*현 1866
성*원 0840
이*운 8501
이*람 3325
최*연 5787
한*름 2327
강*연 3122
박*희 3601
강*울 8559
최*환 5333
김*빈 8613
박*희 2394
최*선 5989
서*애 9303
박*묵 0931
이*호 4035
이*현 1891
김*목 9563
강*식 7879
황*연 5501
이*훈 1399
장*오 6384
황*영 3712
하*호 0886
김*란 9089
이*미 7404
박*숙 7492
정*철 3303
박*수 5918
이*훈 7004
임*수 6650
임*민 7110
홍*원 4366
임*우 1092
여*희 7209
신*수 6109
송*옥 8211
정*민 7181
손*향 0244
박*미 8020
유*순 1408
이*수 2224
홍*영 9610
김*우 5898
신*애 2680
정*영 1992
김*영 1823
강*선 1297
이*희 3155
정*훈 2582
임*연 2013
양*근 4732
심*연 3721
김*선 1189
이*연 4980
김*혜 0008
안*희 3289
손*수 1721
조*형 5150
송*철 6017
유*지 1777
신*섭 4361
강*화 8184
최*은 2586
이*성 7625
최*순 5226
이*석 3256
김*희 0085
전*운 0729
권*동 8077
정*애 8528
김*휘 2532
이*숙 3926
박*나 5967
이*정 6779
김*은 0908
김*선 3545
박*기 9200
유*철 1114
이*익 6310
김*숙 9701
이*화 7963
김*영 5796
신*철 4321
김*숙 4335
임*민 7428
김*임 4755
정*기 0152
박*희 9250
오*림 7891
황*의 1653
홍*복 2310
전*경 7344
정*린 2727
임*연 0903
송*훈 2926
조*령 9567
장*철 3694
민*경 9726
박*현 7935
박*현 3143
정*영 7354
김*자 1102
구*호 8721
최*순 4309
장*화 5322
임*제 9165
김*기 8289
민*홍 6795
한*혜 8752
김*애 8081
김*희 4317
김*주 4112
오*현 7302
김*건 2170
최*아 0705
양*임 2847
김*경 1257
정*나 7882
황*숙 9967
윤*진 0837
송*길 7493
이*희 7595
이*수 7598
조*의 0971
김*일 5367
김*미 3424
서*진 1818
석*준 6779
문*용 8350
김*경 1119
오*빈 6460
곽*희 1694
오*석 0236
송*오 5840
박*연 3513
이*우 9904
송*섭 9428
나*우 4845
이*금 4293
정*옥 3564
최*희 4648
우*자 7028
김*경 0230
이*준 9238
이*수 8944
정*진 7706
한*희 5291
고*미 1259
소*섭 7458
주*애 8055
안*석 3837
김*경 3717
홍*훈 7788
김*우 8540
이*현 7368
이*연 0629
지*정 9621
안*덕 2441
박*영 8046
박*훈 7261
김*은 6793
김*목 1334
김*희 6571
고*필 1816
김*미 1254
구*춘 1991
조*덕 6084
최*훈 8849
김*림 1030
김*영 2174
김* 2233
권*옥 6619
정*영 8153
이*주 3218
주*화 0744
김*우 7114
박*람 3842
김*자 7135
김*수 1924
이*수 0143
김*화 7221
송*미 5247
최*정 1801
주*하 6649
임*환 4250
안*경 0520
이*화 7204
최*용 3713
김*호 0236
유*욱 5198
설*광 8183
권*옥 5513
윤*필 3830
김*영 7721
김*주 9076
이*주 4930
성*경 6966
유*리 1278
이*석 2632
유*람 6976
장*규 7714
최*락 2100
노*주 9563
이*효 2143
김*진 8832
나*지 5057
강*아 3060
김*연 0819
팽*희 4117
류*주 8449
한*진 3459
박*빈 7598
이*영 9351
이*섭 8989
현*동 9898
이*규 1315
윤*연 3371
강*규 7604
김*주 5321
정*희 1350
정*림 0931
김*병 7400
송*서 2533
이*우 7875
이*지 6471
이*헌 1501
송*정 2276
이*름 5268
홍*훈 3433
김*은 7289
노*현 0988
정*성 3512
윤*은 2764
박*영 1891
김*중 0850
정*학 9556
박*순 0796
김*철 0280
신*선 6374
윤*민 5972
김*미 7612
김*애 7529
이*정 7278
강*민 6131
이*연 2674
전*은 8932
이*원 6991
김*욱 7136
정*희 4734
조*지 2733
차*연 8999
박*호 5907
최*순 8733
조*호 1353
곽*아 5031
이*예 3926
이*영 5953
김*환 7195
전*석 2417
박*희 0906
김*은 3205
김*율 8559
김*숙 6802
박*호 6803
정*환 5785
조*철 8769
윤*선 6861
강*순 3732
서*애 5342
최*용 7288
정*우 8348
성*숙 8060
김*호 1166
황*희 1653
박*용 1516
최*래 0901
김*희 9967
윤*문 1235
이*석 1176
김*완 9273
김*림 5724
노*호 4266
박*주 8609
윤*미 3829
채*희 7946
최*은 7747
노*선 2935
조*균 5638
김*정 5111
전*욱 0766
안*정 0125
최*원 7598
이*은 9763
배*윤 0162
김*학 9487
성*이 9496
이*형 5884
노*준 2758
김*진 0872
서*범 2691
최*창 5226
노*영 9563
김*형 2005
배*영 1984
전*희 0244
조*옥 3026
박*엽 9225
이*영 7240
이름
휴대폰 - -
제목
사연
사진
(보기)
1. 개인정보수집에 대한 동의
한국도로공사는 본 이벤트를 위하여 다음과 같이 고객님의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합니다. 또한 원활한 이벤트 운영을 위해 (주)피터팬랩에서 위탁 및 운영을 진행합니다.

2.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은 경품 발송 및 수령 시 본인확인 또는 분쟁조정을 위한 기록보존과 편의사항 처리 등의 이용으로만 사용됩니다. 수집된 개인정보는 명시한 목적 이외의 다른 어떤 용도로도 사용되지 않습니다.

3.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경품 발송완료 후 90일 이내 파기됩니다.

4. 기타

- 진행되는 이벤트로 인해 수집되는 개인정보는 이벤트 진행과 경품 발송을 위해 (주)피터팬랩에 취급, 위탁 됩니다.
- 제공 받는 자: (주)피터팬랩
- 이용목적: 이벤트 운영 / 경품 발송 등
(보기)
ㆍ응모 시, 정보 미작성 / 잘못된 정보 기입으로 인한 경품 오발송은 당사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
ㆍ부적절한 방법(ID 도용, 불법 프로그램, 중복당첨 등)을 통한 이벤트 당첨은 취소됩니다.
ㆍ경품 양도 및 양수 불가하며, 타 상품으로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ㆍ당사 사정에 의해 진행 일정 및 경품이 변경될 수 있으며, 실제 경품과 상단 경품 이미지는 상이할 수 있습니다.
ㆍ경품은 이벤트 참여 시 가입했던 휴대폰 번호를 통해 문자메시지로 전송되며 추후 경품 받는 연락처는 임의 변경이 불가합니다.
ㆍ당첨자 발표/안내, 경품의 발송일자, 이벤트 내용 및 경품 내역은 당사, 경품 제공업체의 사정상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으며, 5만원 이상 경품의 경우 경품가액의 제세공과금 22%는 본인 부담입니다.
ㆍ제세공과금 납부 대상인 경품 당첨자에게 제세공과금 신고를 위한 개인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 허증, 여권)을 요청합니다. 미 제출 또는 거부 시, 경품 발송이 제한됩니다.
ㆍ이벤트 문의 : 운영 담당자 (070-4820-5856 / 월~금, 10시~17시)
악의적인 글에 대해서는 통지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연 참여 현황
이름
연락처
(뒷 4자리)
사연
사진
이희*
7240
잊을 수 없는 가족여행
재작년 지독히도 무더운 여름날 급성빈혈로 출근길에 쓰러지고 응급실에 실려가서 급히 수혈을 받으면서 제가 살아온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갔어요. 세살 때 소아마비를 앓아 양쪽 목발에 의지해서 생활해야하는 장애를 갖고 있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대학진학의 꿈을 포기하고 사회에 첫발을 내딛으면서 한번도 쉬지않고 앞만보고 살아오면서 잠시도 저를 위해 쉬어보지 못했거든요. 가까스로 죽음의 문턱을 넘기면서 그동안 치열하게 살아온 삶에 대한 희의감도 들었고, 두번 다시 가족의 얼굴을 볼 수 없을 것 같은 두려움에 맞딱드리고 나니 가족과의 추억이 소중하다는 걸 깨달았어요. 그래서 그동안 경제적,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다는 핑계로 미루기만했던 가족여행을 계획하고 동생이 운전하는 자가용을 타고 무작정 경부고속도로를 달려 부산 해운대로 가족여행을 떠났어요. 넓게 쭉 뻗은 경부고속도로를 쌩쌩 달리면서 다람쥐 쳇바퀴돌 듯 매일 반복되는 무료한 일상에서 벗어나 답답했던 마음이 시원하게 뚫리면서 생기를 잃었던 제 얼굴에 활기가 차올랐어요. 서울에서는 어디를 가나 차들로 막혀서 옴짝달싹 할 수 없는 도로 때문에 항상 답답했는데,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는 차안으로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초록의 나무들과 푸른 하늘을 바라보니 마음이 평안해지면서 지금 가족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 이 모든 순간들이 행복하고 감사했어요. 왜 사람들이 절망의 순간, 상처입어 너덜너덜해진 마음을 안고 여행을 떠나는지 알 수 있었어요. 여행은 절망과 상처를 위로하고 용기를 북돋아주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 힘을 내서 살 수 있는 에너지를 만들어주는 선물이라는 걸 알았어요. 그날 가족과 함께 떠나고 돌아오는 경부고속도로에서 가장 행복했던 추억이 지금 저를 버티게 해주고 있어요.
박은*
2159
경부고속도로..버스로 당일치기다니던..
어릴적 엄마손잡고 단둘이 한달에 한번정도 주말에 고속버스타고 서울로 경부고속도로타고다니곤 했어요. 그땐 엄마가 필요로하는물건이 서울에서만 팔던시절이라 엄마손잡고 당일로 버스타는게 그리좋았더랬습니다. 중간에 들리는 휴게소에서 짧게나마 맛난것들 사들고 버스안에서 먹는시간이 너무좋았으니까요. 하루에 두번이나 휴게소들려 먹을수있으니 아이입장에선 너무신났더랬죠. 결혼후 엄마와 떨어져사는지금..엄마도 저도 자동차로 경부고속도로타고 서로의 장거리 집을 다니지만 그때 그시절 버스타고다니며 소소한 간식득템 때가 그립기도하고 같이 손잡고다니던 그때생각하며 엄마한테 전화넣어보렵니다..
박현*
2504
경부고속도로 여행
생각만 해도 설레네용 요즘같은 시기에 내일로 기차여행 너무 생각나네요ㅠㅠ
정한*
0382
경부고속도로의 추억
어릴 때라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명절 때마다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했었어요. 제가 멀미가 심한 편이라 차 타는 게 싫었는데 유일하게 좋았던 게 휴게소가서 음식 먹는 거였어요. 지금처럼 물가가 비싸지 않아서 돈이 넉넉하지 않아도 마음껏 먹을 수가 있었답니다. 그렇게 몇 시간을 달려서 친척 집에 도착 몇 군데를 순회하고 며칠을 보내다 다시 집으로 돌아왔었던 추억이 있네요. 돌아올 때는 친척분들께서 주셨던 용돈으로 맛있는 거 사먹고 철없어서 소중한 걸 잘 몰랐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모든 게 추억이 됐네요. 경보고속도로의 개통 50주년을 축하드립니다! ^^
김민*
2233
초보딱지
떼려. 경부고속도로 드러갔다가. 무서워서 휴게소를 6번 들려 갔네여 ㅋㅋㅋ
현희*
2400
경부고속도로 덕분에
지방에 계신 할머니를 보러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해 자주 다니고 있어요. 가까이 살아도 보기 힘들다지만 저에게는 애틋한 할머니를 종종 보러가고는 합니다. 경부고속도로가 아니었다면 시간적 제약때문에 힘들었을 수도 있을텐데 다행이에요. 앞으로도 좋은 도로 많이 만들어주세요. 50주년 축하드립니다!
김용*
6571
경부고속도로 화장실 습격사건!
17년도에 서울에 급하게 면접이 생겨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올라가는 길이었습니다 가는 도중 배가 너무 아파 화장실이 급해 휴게소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차가 꽉 막힌 저희 아버지 성격 마냥 진도가 없어서 식은땀을 줄줄 흘리며 하느님 제에발 살려주세요 이 복장 그대로 면접 가야합니다 이렇게 기도를 드리고 있었죠 속으로 욕도 하고 난리도 아닌 와중에 거의 한시간만에 휴게소의 도착을해 볼 일을 보고 다시 출발을 하는데 알고보니 이 앞에서 사고가 크게 났더라고요 사망자도 있을정도였습니다 저의 화장실만을 생각하고 욕한 제가 한심스럽다고요 서울로 가는 길동안 기도하고 많이 반성한 추억이 있네요
김희*
9707
경부 고속도로와의 추억
안녕하세요 올해 40대가 된 서울 여성 입니다 어릴때는 아버지가 운전 하시는 차를 타고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하여 부산이나 경남 지방을 주로 갔는데 당시만 해도 지금처럼 대중교통이 덜 발달되어 있고 고속도로 사정도 좋지 않아서 고속도로 정체가 극심 했었죠 그래도 가족끼리 자동차 여행을 하며 휴게소에 들러서 맛있는 것도 사먹고 지금 생각해보면 모두 추억이네요 한가지 달라진 것이 있다면 운전하시던 아버지가 이제 제 곁에 계시지 않는다는 것이지만요 얼마전에도 경부고속도로를 메인으로 이용하여 남편과 아이랑 부산 시댁에 다녀 왔는데 곳곳에 졸음쉼터도 아주 잘 되어 있고 아이가 화장실 자주 가서 화장실 없으면 어쩌나하고 고민하는데 그런 걱정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대한민국 메인 고속도로의 개통 5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무궁한 발전을 기원 합니다.
서정*
9677
양양
안녕하세요 몇년전이에요 제 추억은 가족들이랑 충북에 갔다왔어요 오랜만에 가서 행복했어요 그리고 50주년 축하합니다❤
안정*
9671
추억은 경부고속도로를타고
예전 할머니집을 가기위해선 항상 경부고속도로를 탔습니다 우리만 오길 오매불망 바라시고 기다리신 우리할머니 적적한곳에서 혼자 얼민 외로웠을까 그때는 몰랐지만 지금 생각하시 가슴이 시리네요 지금 좋은곳에서 항상 저를 응원해 주시는 최고의 할머니 사랑합니다
« 이전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다음 »